2024.05.27 (월)

  • 맑음동두천 14.6℃
  • 맑음강릉 23.4℃
  • 맑음서울 15.7℃
  • 흐림대전 17.9℃
  • 구름많음대구 21.5℃
  • 구름많음울산 20.9℃
  • 구름조금광주 19.3℃
  • 부산 20.1℃
  • 구름많음고창 ℃
  • 제주 20.5℃
  • 맑음강화 14.8℃
  • 흐림보은 18.1℃
  • 흐림금산 18.6℃
  • 구름많음강진군 20.2℃
  • 맑음경주시 20.7℃
  • 흐림거제 20.7℃
기상청 제공

[김건환] 서울의 봄과 신검부의 연성쿠테타

신군부의 군부쿠테타와 신검부의 연성쿠테타
유방백세 유취만년
좌빨 영화라는 비난에도 고공 행진

아임뉴스-우리가 언론이다. 시민 기자단! |

1979년 12월 12일은 대한민국 민주시민들이 그토록 염원했던 서울의 봄을 체 맞이하기도 전에 신군부의 군화발에 짓밟히게 되는 서막이었다.그동안 당시 사건상황을 기획 연출한 영화나 드라마는 다소 있었으나 44년 만에 김성수 감독에 의해 새로운 기획과 연출로서 2023년 11월 22일 개봉한 서울의 봄은 역대 개봉작보다 월등히 앞서는 기념을 토했다.한달만에 무려 1,000만 명이 넘는 흥행가도를 이어가고 있는 성적을 보인 것이다.

극 도중에 수도경비사령부 장태완 사령관으로 분한 이태신은 다들 자기 이익을 쫒아서 불의를 위해 쿠테타에 동조하는 세력들을 보면서 “끝까지 쿠테타에 저항하는 군인 한사람 정도는 있어야 되지 않겠나” 하고 한탄한다. 그러나 당시 자기 위치에서 참된 군인의 본분을 지키며 부지불식간에 맞딱드린 불의에 의해 희생된 잊혀진 영웅들은 장태완 수도경비사령관 외에 당시 전두환 등 하나회 세력이 반란을 일으켰다는 것을 제일 먼저 인지하고 진압에 나섰던 육군본부 헌병감 김진기 준장이 그랬고 육군특수전사령부 정병주 사령관이 그랬다. 그리고 상관을 보위하고 끝까지 쿠테타 반란 세력의 M16 총구에 권총 한자루로 맞선 김오랑 소령의 희생이 더욱 그랬다. 또한 경계부대에 배치되어 쿠테타 반란군의 무장해제지시에 맞서 중대장 지시없이는 총기를 건네 줄 수 없다고 끝까지 저항한 제50헌병대 소속 정선엽 병장 또한 불운한 희생을 치렀지만 참된 군인의 표상이었다.

 

한 사람의 빗나간 권력욕으로 인해 당대에 만인을 압제하고 세인 굴복을 시사한바, 성공하는 듯 보였으나 오늘날 잊혀진 영웅들의 본분이 기록으로 전해지고 기억으로 남아 유방백세 유취만년의 인과응보는 피해가지 못하는 듯 하다. 세상을 속여 한때의 부귀영화와 한철의 호의호식 할 수는 있었겠으나 더러운 이름, 후세 만대에 남아서 역사에 수치로 기록 될 뿐이다.

 

그러니 군인본분을 위해 유방백세에 이름 올린 우리시대의 작은 영웅들을 잊지 않고서 이렇게나마 멋진 영상으로 각인시켜 준 ‘서울의 봄’은 근대 역사물의 명작으로서도 손색이 없다.

 

‘영판좋다’ 라고 했던가? 전대의 선인(先人)들은 ‘영제시조판이 좋다’ 라는 데서 유래되었다고 하는 ‘영판좋다’ 라는 단어를 영상산업과 영상문화가 좋다라는 의미로서 재해석 했다고 하니 지금 ‘서울의 봄’은 그야말로 우리 시대에 영판좋은 대한민국 20세기 시대물로서 최적이다.

 

그럼에도 역사는 되풀이 된다는 말이 오늘날에도 되살아나서 지난 쿠테타를 연상시키듯 2019년 9월의 어느날 조국장관 인사청문회를 무마시키고자 현 윤정부가 저질렸던 당시의 검찰 수장으로서 진두지휘하에 ‘조국 임명 저지’에 이해 관계가 일치한 자유한국당의 온갖 물밑 조력으로 그의 부인을 전격 기소한다.그러나 그것은 인사권자에 대한 명백한 반기이자 항명으로서 수사행위가 아닌 정치행위를 드러낸 마수에 지나지 않는다.

 

조국 인사청문회를 둘러싼 자유한국당과 검찰의 행적들은 복기해서 돌이켜보면 검찰의 최초 법기술 시전으로 이와 관련, 시민언론민들레의 12월 25일자 신문 ‘조국 청문회 모든 단계서 유착한 자유한국당과 검찰’ 이라는 제목 기사에 따르면 청문회 당일 검찰은 비밀리에 일부 언론들에 ‘11시쯤 정 교수를 기소할 것’이라고 사전 통보했다며 MBC PD수첩 방송내용을 인용했다.

“검찰이 특정 기자들한테 ‘우리가 11시쯤 법원에 (공소장을) 보낼 거다, 하지만 발표는 12시 이후에 할 테니까 그렇게 알고 아침자로 준비해라’ 이렇게 팁을 줬어요. 검찰과 보수당과 언론의 3자 커넥션이 작동한 그 시간이었던 거 같아요. 8시부터 12시 사이에.”

 

이는 정경심 교수 1차 기소가 정당하고 상식적인 수사 행위가 아니라, 수사를 명분으로 내세웠을 뿐 실제로는 대통령의 인사권에 개입 혹은 도전하는 ‘정치 행위’였음을 증명하는 또다른 중요한 단서다.

당시의 상황이 이렇듯 총칼을 앞세운 군부반란이 아니라서 쿠테타가 아니라고 항변할 수도 있겠지만, 이를 두고서 일각에서는 연성쿠테타라고 정의하고 있다.

 

한편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12·12 군사반란을 다룬 영화 ‘서울의 봄’에 현 정권을 빗대며 “오래전 이야기임에도 인물과 핍박 논리를 바꾸면 2023년 현재 상황 같았다”고 말했다.

 

조 전 장관은 이날 광주광역시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디케의 눈물’ 출판기념회에서 “영화 말미 신군부의 단체 사진에 이어 재판받는 사진이 나오는데 신검부(新檢府) 사람들도 심판받아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기자정보

프로필 사진
김건환 기자

시공간 속의 여러 사건과 사고들은 누군가의 매체에서 전달 된다. 그러나 과연 여러 사슬망과 얽혀 있는 기존 매체의 보도 현실에서 정론을 기대할 수 있을까! 아임뉴스는 이 논점에서 부터 시작하는 SNS 매체로서 인터넷 언론 리딩을 지향한다.